이놈의 PPT는 왜 내 기막힌 생각을 담아내지 못하는 거야…?

포장 기술 아닌 전달력을 높이자!

죽은 문서 살리는 인포그래픽 패턴